11월 14, 수요일
Home / Top / featured / 소프트뱅크, 영국 반도체 회사 ‘ARM’ 35조 원에 인수

소프트뱅크, 영국 반도체 회사 ‘ARM’ 35조 원에 인수

[서준석 테크수다 PD seopd@techsuda.com] 일본의 IT 기업 소프트뱅크가 영국의 글로벌 반도체 설계회사인 ARM을 약 35조 원(234억 파운드)에 인수하기로 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18일(현지시각) 전했습니다.

영국 캠브리지에 본사를 두고 있는 ARM은 프로세서 설계와 이를 통한 라이선싱울 통해 매출을 만들고 있는 유명한 업체인데요. 스마트폰에 탑재된 대부분의 반도체가 이 ARM의 설계를 따르고 있죠.

이 매체에 따르면 소프트뱅크는 ARM이 IoT(Internet of Things) 분야를 주도할 것으로 보고 막대한 투자를 감행한 것이라고 합니다.

소프트뱅크의 인수 금액은 ARM의 지난 15일 종가에서 43%의 프리미엄이 붙어 주당 17파운드에 결정됐습니다. 전체 인수액 중 약 25조 6,000억원(170억 파운드)은 현금으로 지불합니다.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로 파운드화 가치가 엔화 대비 30% 폭락하면서 ARM의 가치가 더 높아졌다고 하는데요. ARM의 주가는 지난 12개월간 거의 변동이 없었습니다.

ARM은 애플, 삼성전자와 같은 스마트폰 제조업체에 기술을 제공하고, 그에 대한 기술 비용을 받고 있는데요. 지난해의 경우 ARM의 기술이 적용된 반도체가 1,500만개 출고됐고, 이는 전년보다 약 300만개나 늘어난 양이였습니다. 이 회사의 지난해 매출은 약 10억 파운드였습니다. [테크수다 Techsuda]

Techsuda Webinar

추천 기사

재난 현장에 뛰어드는 ICT… SKT-강원소방본부, ‘공공 안전’ 맞손

화재현장 실시간 영상 전송하는 바디캠, 날아오르는 소방관드론 재난 현장에 뛰어드는 ICT - SK텔레콤-강원소방본부, ICT 활용한 ‘공공 안전 솔루션’ 도입 MoU 체결 - ‘특수단말기+드론+실시간 영상관제’ 활용해 재난 대응… 5G 고도화 추진 - 홍수 조기경보 시스템 등 국내·외서 공공 안전 위해 ICT 융합 시도 확산 - “화재 감지 시스템 등 ICT 인프라 공유 통해 고객 · 사회에 더 나은 가치 제공”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