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Spot News / 한컴, 사상 첫 상반기 매출 500억 원 돌파

한컴, 사상 첫 상반기 매출 500억 원 돌파

[도안구 테크수다 기자 eyeball@techsuda.com] 한글과컴퓨터(www.hancom.com, 대표이사 김상철, 이원필/ 이하 한컴)가 창립 이래 첫 상반기 매출 500억 원 돌파라는 쾌거를 이루었다.

한컴은 2일 공시를 통해 올해 상반기 연결기준 실적을 잠정 집계한 결과, 매출액 518억 원, 영업이익 171억 원을 달성했다고 밝혔으며, 이는 1996년 9월 상장 이래 54분기 연속 흑자매출이라는 점에서도 의미가 크다고 덧붙였다.

한컴은 올해 초 한글과 워드를 하나로 통합해 MS오피스를 완벽하게 호환하고 다국어 번역이 가능한 ‘한컴오피스 NEO’를 출시한 바 있으며, 혁신적 제품이라는 시장의 호평을 기반으로 국내 매출 신장을 통해, 한컴은 역대 분기 최대 실적을 달성하는 등 견인차 역할을 했다. 또한, 관계사의 해외 매출 신장까지 더해져 국내와 해외 시장에서 모두 성장을 이루며 사상 첫 상반기 매출 500억 원을 넘어서는 기록을 달성했다.

한컴은 하반기에도 오피스SW 시장 공략을 가속화한다는 계획이다. 한컴오피스 NEO가 지난 6월 경기도교육청 180만 사용자의 단일 오피스SW로도 선정된 것을 통해 전국 시도 교육청, 기업 등으로의 시장 확대할 예정이며, 클라우드 기반의 웹 업무환경 구축도 확산해 나갈 방침이다.

최근 본격화되고 있는 신사업도 하반기에 더욱 속도를 낼 전망이다. 지난 6월 평창동계올림픽 공식 자동통번역SW로 올해 출시한 한컴오피스NEO, 음성인식 자동통번역앱 ‘지니톡’, 전자책 독립출판 플랫폼 ‘위퍼블’이 함께 선정된 것을 기점으로, 국내와 해외를 아우르는 폭넓은 사용자 확대를 기대하고 있다. 7월에는 위퍼블이 중국 1위 디지털 출판 기업과 손잡고 중국 시장 진출의 첫 걸음을 내딛은데 이어, 지난주에는 미래부 교육유통 프로젝트 주요 사업자에도 선정되는 등 하반기에는 한컴 신사업들의 성과가 가시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원필 한컴 대표는 “주력사업인 한컴오피스 NEO 뿐만 아니라, 지니톡, 위퍼블 등 다양한 신사업들의 꾸준한 성장이 기대되는 만큼 상반기 매출 500억 원에 이어, 연간 매출 1천 억 원 목표도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한컴은 SW생태계 구축에 역점을 두고, 그룹사간 시너지, 국내 및 해외 사업자들과의 협력 등을 통해 사업을 추진해 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한글과컴퓨터 20162분기 및 상반기 실적> (단위: 백만원, %)

구분 2015 2Q 2016 2Q 증감률(YoY) 2015 1H 2016 1H 증감률(YoY)
매출액 22,653 26,526 17.1% 43,822 51,794 18.2%
영업이익 9,290 9,415 1.3% 18,379 17,075 -7.1%

<테크수다 Techsuda>

About 도안구 기자

도안구 기자
긴 여정을 떠나며. 동료들은 다 어디 있는 거야.

Check Also

최대규모 클라우드 행사 ‘AWS Summit Seoul 2017’ …4월 19일~20일

[도안구 테크수다 기자 eyeball@techsuda.com] 올해는 이틀이다. 국내 최대 규모의 클라우드 행사가 열린다. 클라우드 서비스 1위 …

Leave a Reply

Be the first to comment ^^

avatar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