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22, 일요일
Home / TECH / Artificial Intelligence / 네이버랩스, 자율 주행차 ‘출발~~’…생활환경지능 연구 본격화

네이버랩스, 자율 주행차 ‘출발~~’…생활환경지능 연구 본격화

[도안구 테크수다 기자 eyeball@techsuda.com]  2016년 1월 네이버에서  별도 법인으로 독립한 네이버랩스(http://www.naverlabs.com)가 국토교통부가 부여하는 자율 주행차 임시운행을 허가 받았다고 20일 밝혔다.

네이버가 지난해 DEVIEW 2016을 통해 공개했던 네이버랩스의 자율 주행 기술이 실제 도로 상에서 시험이 가능한 수준으로 인정 받은 것이다. 이번 임시운행 허가는 국내 IT업계 최초의 사례로, 현재까지 네이버랩스를 포함해 일부 자동차 관련 업체와 대학 및 연구소 등 8개 기관·기업에서만 허가를 받은 상황이다.

네이버랩스는 이번 임시운행 허가를 바탕으로 향후 실제 주행 환경에서 데이터 축적과 분석을 통해 자율주행 기술 완성도를 더욱 높이는 한편, 네이버랩스가 추구하는 생활환경지능(Ambient Intelligence)을 도로 환경에서 구현하기 위한 연구를 본격화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네이버랩스는 모빌리티(Mobility) 팀을 구성하여 미래 이동성 개선과 도로 환경의 정보화를 목표로 자율 주행과 ADAS(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s: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와 관련된 다양한 기술 분야를 연구하고 있다.

네이버랩스 송창현 대표는 “자율 주행 기술은 시뮬레이션만을 통해서 개발하는 것에 한계가 있으며, 실제 도로 상에서 데이터를 쌓아가며 주행 테스트를 진행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실제 도로 주행을 통해 자율 주행 기술 개발에 가속이 붙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고, 앞으로 안전하고 편리한 운전 환경과 새로운 이동 수단에 대한 연구를 지속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자율 주행과 로보틱스 등 생활환경지능 기반의 다양한 미래 기술을 연구하는 네이버랩스는 다양한 기관 및 업체와의 협력을 통해 새로운 이동 환경 생태계를 만들어가는 한편, 관련 기술을 가지고 있는 훌륭한 인재들을 지속적으로 확보할 예정이다.

한편, 네이버랩스는 자율 주행 기술을 선보이기 위해 내달 열리는 ‘서울모터쇼2017’에 참가할 예정이다. <테크수다 Techsuda>

[참고자료]

– 생활환경지능(Ambient Intelligence) : 사용자의 상황을 인식/인지하여 요구하기 전에 필요한 서비스를 적재적소에 제공할 수 있는 기술과 서비스를 의미하는 네이버랩스의 연구 비전.

– 임시운행 허가 제도 : 국토교통부에서는 2016년 초부터 자율 주행차의 시험 및 연구를 제도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관련 법 및 시행령 등을 개정하여 임시운행 허가 제도를 운용하고 있음. 자율 주행차의 임시운행 허가를 받기 위해서는 고장 자동 감지 및 경고 기능, 비상시 수동 전환 기능, 최고속도 제한 및 전방 충돌 방지 기능 등 기본적인 안전운행 기능 요건을 충족해야 하며, 이 허가를 득한 차량에 대해서는 합법적으로 실제 도로에서 자율 주행 기술을 시험/연구할 수 있도록 하고 있음. 기존에는 일부 지정된 도로에서만 자율 운행이 가능하였으나, 2016년 11월부터는 일부 교통약자 보호구역을 제외하고, 모든 도로에서의 자율 주행 시험이 가능하도록 변경된 바 있음. <테크수다 Techsuda>

추천 기사

현대차, 제네시스 G70에 카카오 음성인식 AI 탑재…핸들에 버튼 눌러 호출

[도안구 테크수다 기자 eyeball@techsuda.com] 카카오(대표 임지훈)가 현대∙기아자동차와 인공지능(AI) 플랫폼 카카오 I(아이)의 음성 인식 기술을 기반으로 ‘서버형 음성인식’을 기술을 …

avatar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