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19, 일요일
Home / TECH / Mobile / ‘모바일 궁’ 문화답사 앱으로 ‘변신’
Techsuda Webinar

‘모바일 궁’ 문화답사 앱으로 ‘변신’

모바일 발권 기능 중심으로 제공되던 ‘모바일 궁’ 앱이 문화 체험을 강조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하면서 사용자들에게 한발 더 다가선다.

현장 체험학습 및 가족과의 여가시간 증가 등의 요인으로 어린이와 청소년의 다양한 문화재 답사 수요가 늘고 있는 가운데, 모바일을 통해 ‘궁’을 체험하고 입장권 발권도 할 수 있는 앱이 나왔다.

문화재청(청장 변영섭)과 KTH(대표 김연학)는 지난 5월 국내 최초로 출시한 4대궁 발권 서비스 앱인 ‘모바일 궁’을 문화답사 미션 체험기능을 추가한 버전으로 새롭게 단장하여 출시했다.

‘모바일 궁’은 4대궁 발권 기능과 문화답사 미션 기능을 결합한 앱으로 현재 구글플레이, 올레마켓, T스토어 등에서 내려 받을 수 있으며, 안드로이드 폰에서 사용할 수 있다. 또한 아이폰에서도 궁 발권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모바일 궁’ 앱을 통해 문화유산 관람을 위해 현장에서 줄을 서 관람권을 구매할 필요 없이 스마트폰으로 예약 발권 후 게이트에서 바로 바코드만 찍으면 입장할 수 있다. 또한 유적지 내에 주요 지점마다 미션 문제를 제시, 아이들의 적극적인 현장 체험을 유도하여 놀면서 공부하는 엔터테인먼트 기능이 강화되었다. 아이들이 문제를 풀 때마다 스탬프나 훈장 등 보상이 주어지며, 미션 경쟁을 통해 승부를 펼칠 수 있어 인기 TV프로그램인 ‘런닝맨’처럼 게임하듯이 즐길 수 있다.

현재 덕수궁과 경복궁에서 모바일 발권 및 미션 수행하기가 가능하며, 향후 창경궁, 창덕궁 등 주요 궁과 다양한 문화유적지 및 명소에 대해 관람권 구매 및 미션 체험 기능을 제공할 예정이다.

KTH 이종민 GIS사업본부장은 “’모바일 궁’ 앱은 스마트폰 사용이 익숙한 요즘 어린이들이 문화재를 보다 친숙하게 체험하고, 인기 TV 예능프로그램의 주인공처럼 미션을 수행하며 학습할 수 있도록 기획했다”면서 “다양한 문화재를 체험하려는 어린이들과 청소년들에게 즐거운 모바일 체험학습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모바일 궁 앱은 우선 안드로이드 버전부터 출시되고 애플 iOS은 심사가 끝나는 대로 바로 공개할 예정이다.  

avatar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