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Top / featured / “커뮤니티 만드는데 집중”…페이스북 10년 로드맵 공개

“커뮤니티 만드는데 집중”…페이스북 10년 로드맵 공개

[도안구 테크수다 기자 eyeball@techsuda.com] 페이스북(Facebook)의 연례 개발자 컨퍼런스인 F8이 미국 캘리포니아 새너제이에서 막을 올렸습니다. 4천 명 이상의 사람들이 현장에서, 수백만 명의 사람들이 Facebook Live를 통해 F8 2017과 함께했습니다.

설립자이자 CEO인 마크 저커버그는 F8의 시작을 알리는 기조 연설을 통해 Facebook의 여러 기술들이 다양한 공동체를 이뤄나가는 일에 어떤 도움을 줄 수 있을지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Facebook은 처음 회사를 시작한 시절부터 지금까지 친구나 가족처럼 소중한 사람들을 서로 이어주는 일에 최선을 다해 왔으며, 앞으로도 세상 모든 사람들을 연결해 하나의 큰 공동체를 이뤄나가는 일을 돕고자 합니다.

기술은 공동체에 새로운 연결의 기회를 제공합니다. 기조연설에 나선 저커버그가 다양한 기술 중에서도 특별히 언급한 것은 바로 증강현실(AR, Augmented Reality) 분야입니다. 저커버그는 Facebook의 카메라 효과 플랫폼(Camera Effects Platform)을 F8에서 공개하며 증강현실을 위한 플랫폼으로서 카메라의 역할에 대해 전했습니다.

이번 F8에서는 저커버그 외에도 Facebook의 최고 기술 책임자(CTO)인 마이크 슈로퍼(Mike Schroepfer), 플랫폼과 마켓플레이스를 총괄하는 데브 리우(Deb Liu), 소셜 VR을 총괄하는 레이첼 프랭클린(Rachel Franklin), 제품 파트너십을 담당하는 이메이 아치봉(Ime Archibong), 메시징 제품을 담당하는 데이비드 마커스(David Marcus) 등이 기조연설에 나섰습니다.

Facebook이 F8에서 공개한 주요 기술은 아래와 같습니다.

  • 카메라 효과 플랫폼(Camera Effects Platform):

지난 3월 공개된 Facebook 카메라 효과를 통해 사진 꾸미기부터 증강현실 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마스크 효과 등을 다양하게 즐길 수 있습니다. F8에서는 여러 작가(디자이너)나 개발자를 포함한 많은 사람들이 이러한 효과를 직접 제작할 수 있는 개발 도구를 공개했습니다.

카메라 효과 플랫폼은 프레임 스튜디오(Frames Studio)와 AR 스튜디오(AR Studio) 두 가지로 구성됩니다. 현재 전 세계에서 사용 가능한 프레임 스튜디오는 Facebook 카메라와 Facebook 프로필 사진에 적용 가능한 프레임을 직접 디자인할 수 있는 온라인 크리에이티브 편집기입니다. 현재 베타 신청을 접수 중인 AR 스튜디오는 증강현실 기술을 기반으로 움직임, 주변 환경, 실시간 방송 도중의 상호작용 등에 반응하는 마스크, 스크립트, 애니메이션 등의 효과를 제작하는 데 활용할 수 있습니다.

  • Facebook 스페이스(Facebook Spaces):

오늘 오큘러스 리프트를 위한 베타 버전이 공개된 새로운 VR 애플리케이션 ‘Facebook 스페이스’를 사용하면 서로 다른 장소에 있는 친구들과 모두가 같은 방에 있는 것처럼 함께 재미있는 가상현실 환경을 즐길 수 있습니다.

해당 애플리케이션에서는 친구들과 함께 가상현실을 통해 Facebook의 다양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으며, 가상 마커(virtual marker)로 허공에 그림을 그릴 수도 있습니다. 메신저 영상 통화 기능을 통해 친구들과 간편하게 통화할 수 있고, 마치 셀카봉을 사용하듯 스스로의 가상현실 경험을 사진으로 남기고 Facebook에서 공유할 수도 있습니다.

  • 개발자 서클(Developer Circles):

Facebook은 전 세계 개발자들과 각 지역의 개발자들이 서로 소통하고 협력할 수 있는 ‘개발자 서클’을 공개했습니다. 해당 서클은 커뮤니티를 기반으로 하는 프로그램으로, 개발자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습니다. 각 지역의 커뮤니티 리더들이 서클을 이끌며 오프라인 이벤트 준비, 온라인 Facebook 커뮤니티 관리 등을 담당합니다. 개발자 서클은 개발자들이 서로 지식을 공유하고 협력하면서 새로운 아이디어를 창출하고 Facebook 및 업계 리더들로부터 최신 기술을 배우는 포럼으로서의 역할도 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 플레이스 그래프(Places Graph):

Facebook은 전 세계 1억 4천만 장소에 관련된 데이터를 무료로 제공하는 플레이스 그래프(Places Graph)를 공개했습니다. 장소는 레스토랑부터 공원, 상점까지 다양하며, 데이터는 장소 이름, 주소, 사진, Facebook 소비자 평가 등 많은 정보를 담고 있습니다. 이러한 정보는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에서 사람들이 각자의 위치에서 더 나은 정보에 입각한 의사 결정을 내릴 수 있도록 돕는 데 활용될 수 있습니다.

  • 아이덴티티(Identity):

별도 애플리케이션과 Facebook 메신저 봇을 모두 운영하는 비즈니스는 앞으로 양쪽 모두를 이용하는 고객과 간편하게 연락할 수 있습니다. Facebook의 새로운 API를 활용하면 Facebook 로그인과 Facebook 메신저 접속에 이용되는 계정을 연동해 고객 응대를 더욱 원활히 진행할 수 있습니다.

  • Facebook 애널리틱스(Facebook Analytics):

‘Facebook 애널리틱스(변경 전 명칭: ‘Facebook 앱을 위한 애널리틱스)’는 고객과 관련된 풍부한 인구 통계학적 자료를 살펴볼 수 있고, 다양한 채널을 넘나들며 고객의 행동을 측정할 수 있도록 무료로 제공되는 도구입니다. 고유 애플리케이션, 웹사이트 등 비즈니스가 고객과 소통하는 다양한 채널 전반에서의 고객 경험을 파악하고 최적화 할 수 있는 새로운 기능이 추가됐습니다. Facebook의 새로운 자동화 인사이트(Automated Insights) 도구는 발전된 머신 러닝 및 인공 지능 기능을 활용해 가치 있는 정보를 제공합니다.

Facebook 메신저

Facebook 메신저는 2016년 별도의 플랫폼으로 공개된 이후, 비즈니스, 개발자 그리고 소비자들에게 필수적인 소통 채널로 자리잡았습니다. 현재 메신저의 월간사용자수는 약 12억 명이며, 10만 명의 개발자, 10만 개의 챗봇으로 구성돼있습니다. 사용자들은 매달 약 20억 건의 메시지들을 주고 받고 있습니다.

오늘 발표된 새로운 기능 및 도구들은 다음과 같습니다:

  • 사용자들은 새로 출시된 디스커버 탭(Discover Tab)을 이용해 본인에게 적합한 챗봇을 쉽게 찾을 수 있습니다. 사용자들은 메신저의 인앱 카메라로 메신저 카드를 스캔하는 방식으로도 본인이 선호하는 브랜드나 비즈니스 페이지와 쉽게 연결 될 수 있습니다.
  • 챗 익스텐션(Chat Extensions)은 같은 업종 내 다양한 사람들이 서로 소통할 수 있는 기능입니다. 이제는 그룹 채팅 창에서도 챗봇과 함께 대화를 나누는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습니다.
  • 앞으로 Facebook 메신저가 제공하는 인공지능 비서 M은 음식 주문 업체 딜리버리닷컴(delivery.com)을 통해 음식을 주문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예를 들면, 친구와 메신저에서 저녁 메뉴를 고민할 때, 배달 기능을 사용할 것을 추천합니다. 그룹 배달은 물론 결제까지 메신저 상에서 모두 이루어집니다.
  • 게임 봇을 포함해 메신저 내에서 다채로운 게임 플레이를 즐길 수 있습니다.
  • 스마트 응답(Smart Replies) 기능은 비즈니스들이 운영하고 있는 페이지에서 업무시간, 지도, 연락처 등 자주 받는 질문을 응답해주는데 도움을 줍니다.
  • 핸드오버 프로토콜(Hand-over Protocol)은 메신저상에서 다양한 개발자들이 각자의 경험을 공유할 수 있는 소통의 장입니다.

금일 F8 행사 관련 보다 더 자세한 내용은 Facebook 개발자 블로그 또는 엔지니어링 블로그 내에서 살펴볼 수 있습니다. 더불어, 1일차 기조 연설 영상은 Facebook 개발자 페이지 내에서 열람 가능하며, 추가자료 및 제품 이미지는 F8 공식 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한편, F8 2017의 두 번째 날은 연결성, 인공지능, 가상현실 및 증강 현실 그리고 하드웨어에 대한 비전을 자세히 나눌 예정입니다. Facebook 최고기술책임자(CTO) 마이클 슈로퍼(Mike Schroepfer), 커넥티비티랩 총괄 야엘 머과이어(Yael Maguire), 머신 러닝 응용 디렉터 호아킨 키노네로 칸댈라(Joaquin Quiñonero Candela), 오큘러스 VR 선임 연구자 마이클 어브래쉬(Michael Abrash) 그리고 빌딩 8의 레지나 듀간(Regina Dugan) 부사장이 기조 연설에 참여합니다. [테크수다 Techsuda]

추천 기사

‘머신러닝 캠프 제주 2017’…카카오·구글·제주도 등 공동 주최

[도안구 테크수다 기자 eyeball@techsuda.com] 인공지능(AI) 기술 대중화 및 연구 활성화를 위한 캠프인 ‘머신러닝 캠프 제주 …

avatar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