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17, 화요일
Home / CULTURE / Book / 인문학자 알랭 드 보통의 눈에 비친 인공지능과 인간

인문학자 알랭 드 보통의 눈에 비친 인공지능과 인간

인공지능을 놓고 사람의 일자리를 어느정도 대체할 것이냐가 화두지만 인문학자 알랭 드 보통은 인간 vs 기계 구도 너머를 보는 것 같다.

지금의 인간, 다시 말해 호모 사피엔스는 인공지능이 진화하면서 소멸할 수도 있다는 앵글이다.

알랭 드 보통, 말콤 글래드웰, 스티븐 핑커, 매드 리들리의 토론집을 책으로 묶은 ‘사피엔스의 미래’에서 알래 등 보통은 인간의 미래에 대해 이렇게 말한다.

“저는 인간이라는 종의 미래에 대해서는 낙관적이지만 미래의 인간은 더 이상 호모 사피엔스가 아닐 겁니다.천년뒤에는 죽지 않는 종을 만들어내는 것도 가능할 거라고 믿습니다. 이 새로운 종은 지식을 적절히 사용할 수 있어서 항상 행복해하고 천성이 공격적이지도 않을 겁니다. 하지만 그것은 호모 사피엔스가 아니라 다른 종일 것입니다. 그런 종이 출현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낙관적이지만 그 종은 인류를 대표하는 것이 아닙니다. 500년내 어느 시점에 더 낫게 설계된 신종 인간이 등장할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그것은 우리가 아닙니다.”

인공지능은 인간을 호모 사피엔스가 아닌 다른 누군가로 만들 대형 변수다.

인공지능은 현재 인류의 꿈입니다. 완벽한 기계 인간을 만들거라는 기대이지요. 어쩌다 보니 저도 인공지능의 가능성에 대해서는 대단히 관심이 많습니다. 하지만 인공지능이 최고도로 발달할 시점에 이르러서는 우리는 사실상 호모 사피엔스 단계를 벗어난 상태가 될 겁니다. 그러니까 최고의 인공지능이 생길수도 있겠지만 그 단계에 이르렀을 때에는 더 이상 인간이라고 할수 없을 겁니다. 우리는 인간과는 다른 누군가가 되어 있을 겁니다.”

사피엔스의 미래는 인류는 진보하고 있느냐를 두고 알랭 드 보통과 말콤 글래드웰이 그렇게 볼 근거는 없다는 입장을,  스티븐 핑거와 매드 리들리가 진보한다고 볼만한 데이터가 충분하다는 논리를 갖고 토론하는 책이다.

컵에 물이 반이 차있을 때 아직도 반이 남아 보일 수 있고, 반대로 반밖에 안남아 보일 수 있듯 찬반 사이에 앵글이 달라, 어느 한쪽 편을 들기는 애매한 책이다.

개인적으로는 좋아지는게 있으면, 나빠지는 점도 그만큼 있으니 한쪽만 생각하지 말고 성찰하는 삶을 살아한다고 강조한 말콤 글래드웰의 메시지가 인상적이었다. 음이 있으면 양이 있고 컨버전스가 있으면 다이버전스도 있듯이, 진보하는 만큼 위험도 커졌다는 것을 인식하며 살 필요가 있다는 것이 글래드웰의 생각이다.

Techsuda Webinar

추천 기사

‘델 테크놀로지스 월드 2018’ 개막…”기술 전략이 곧 비즈니스 전략”

‘델 테크놀로지스 월드 2018’ 개막, 인류 진보를 위한 기술을 나누다 델 테크놀로지스, “디지털 혁신 시대, 기술 전략이 곧 비즈니스 전략” - 미국 라스베이거스 4월 30일(현지시간)부터 5월 2일까지, IT 업계 리더 및 관계자 1만 4천명 이상과 함께 디지털 미래 비전 공유 - 마이클 델 회장 기조 연설, 델 테크놀로지스의 인류 진보를 위한 기술 비전 공유하고 더 나은 삶을 위한 인간과 기계의 동반 강조 -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GCP)과의 협력 공개, GCP 전용 스케일아웃 NAS ‘아이실론’으로 클라우드와 온프레미스 스토리지 혜택을 동시에 - 첫 회계연도 마감 성과 공유, 서버 및 스토리지 시장 1위 달성하고 PC 사업분야 등 지속적인 시장 점유율 상승세 기록 - 지난 한 해간 혁신 기업에 약 1억 달러 투자하고 IT 기술 생태계 확장, 3개의 유니콘 기업 등 24개 기업 투자 성과도 밝혀 - 포드, 볼보, 에어로팜 등, 델 테크놀로지스와 함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에서 뛰어난 성취 보인 기업 고객 시상도 진행해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