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TECH / Mobile / 소셜과 음악의 만남?…카카오-네오위즈 맞손

소셜과 음악의 만남?…카카오-네오위즈 맞손

사진 설명 : 카카오와 네오위즈인터넷은 음악서비스 공동사업 협약식을 맺었다. (좌-네오위즈인터넷 최관호 대표, 우-카카오 이석우 공동대표)

소셜과 음악이 만나면 어떤 모습이 될까?

이런 의문은 조만간 풀릴 지도 모르겠다.

 (주)카카오(공동대표 이제범, 이석우)는 (주)네오위즈인터넷(대표 최관호)과 모바일 음악서비스를 위한 공동사업 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월) 밝혔다.

카카오 본사에서 공동사업 협약식을 진행한 양사는 이번 음악서비스를 위해 폭넓은 파트너십을 맺고 서로 협력하기로 했으며, 이를 바탕으로 모바일 환경에서 새로운 음악 시장을 창출해 나갈 계획이다.

양사는 이를 위해 카카오가 서비스하는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를 아우르는 모바일 소셜 네트워크와 국내 최대 규모인 300만 곡을 보유하고 있는 네오위즈인터넷 음악포털 ‘벅스’의 서비스 노하우와 핵심 역량을 결합, 시너지를 극대화한다는 방침이다.

카카오 이석우 공동대표는 “소셜과 음악이 만나 새로운 모바일 음악 서비스 시장이 창출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음악포털 ‘벅스’가 보유한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카카오톡과 카카오스토리 친구들과 자연스럽게 나누면서, 음악을 즐길 수 있는 새로운 공간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네오위즈인터넷 최관호 대표는 “카카오와 함께 힘을 합쳐 신규 음악 시장을 개척할 수 있게 된 점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네오위즈인터넷의 ‘음악’과 카카오의 ‘소셜’이 결합된 차세대 음악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도록 핵심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외형적인 발표로는 어떤 것인지 짐작하기는 쉽지 않다. 다만 두 회사는 모바일이라는 영역에 강점을 가진 곳이고 한 곳은 ‘음원’을 활용한 서비스에서 경쟁력을 쌓아왔다. 특히 음악서비스의 경우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의 조율과 협상이 필수적이다. 복잡한 저작권법과 그 안에 이해관계가 서로 다른 이들의 목소리는 한 업체가 조율하기가 쉽지 않다.

두 회사가 협력을 단행하면서 새로운 서비스가 등장할 수 있는 기반 문제들은 이미 해결된 것이나 다름없다고 봐도 무방하다. 

두 회사의 구체적인 서비스는 언제쯤 소비자들이 이용해 볼 수 있을까?

이와 관련해 카카오 홍보팀의 한 관계자는 “일단 가을에는 선보일 수 있을 것이라는데 가을이 3분기 4분기에 걸쳐 있으니 명확한 시점을 잡기는 애매합니다”라면서 “올해 안에는 선보인다는 것이 실무팀의 입장입니다”라고 전했다. 눈이 내리기 전 두 회사의 멋진 협력 모델을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를 하고 좀 기다려보면 될 것 같다. 각자가 서로 어떤 서비스가 나올 것인지 상상하면서 말이다. 

추천 기사

네이버, 지도 API 무료 사용량 확대

[도안구 테크수다 기자 eyeball@techsuda.com] 페이, 톡톡, 예약, 분석도구, 로그인 등 중소규모의 개발사들이 구축하기 쉽지않은 비즈니스 솔루션을 공개해 스타트업들이 자유롭게 …

avatar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