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24, 목요일
IBM이 발표한 세계 최초 2나노미터(nm) 칩 웨이퍼

IBM, 반도체의 새 시대를 여는 세계 최초 2나노미터 칩 기술 공개

[테크수다 기자 도안구 eyeball@techsuda.com] IBM(NYSE: IBM)은 오늘 세계 최초로 2 나노미터(nm) 나노시트(nanosheet) 기술로 개발된 칩을 선보이며 반도체 설계와 공정의 신기원을 이루었다고 발표했다. 반도체는 컴퓨터에서 가전제품, 통신 기기, 운송 시스템 및 주요 인프라에 이르기까지 모든 분야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특히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AI, 사물인터넷 시대에 칩 성능과 에너지 효율 증대에 대한 요구는 계속 높아지고 있다. IBM의 새로운 2 나노 칩 기술은 이러한 요구를 해결하는 한편, 반도체 산업을 최첨단으로 끌어올리는 데 도움을 줘 오늘날 가장 발전된 7나노 노드 칩보다 45% 더 높은 성능과 75% 더 낮은 에너지 사용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뉴욕 올버니 나노테크 단지에 위치한 IBM 연구소 전경

최첨단 2나노 칩이 제공할 수 있는 잠재적 이점에는 다음과 같은 내용들이 포함될 수 있다. 

  • 휴대폰 배터리 수명 4배 증가로 4일마다 충전 가능
  • 전 세계 에너지 사용량의 1%[3]를 차지하는 데이터 센터의 탄소 배출량 감소. 모든 서버를 2나노 기반 프로세서로 변경할 경우, 잠재적으로 이 숫자를 크게 줄일 수 있다.
  • 애플리케이션 처리 속도 향상부터 언어 번역 지원, 인터넷 액세스 속도 향상 등 노트북 기능 대폭 향상
  • 자율주행차에서 물체 감지 및 반응 시간 단축에 기여

다리오 길(Dario Gil) IBM 연구소 총괄 수석 부사장은 “이 새로운 2나노 칩에 반영된 IBM의 혁신은 반도체와 IT 산업 전체에 필수적이다. 이번 발표는(본질적인 과학이나 엔지니어링 진보에 기반한) 하드 테크(hard tech) 분야의 도전을 책임지는 IBM 접근 방식의 산물이자, 지속적인 투자와 에코시스템의 R&D 협업 접근 방식이 어떻게 중요한 기술적 발전을 만들어내는지를 보여주는 예시이다”라고 설명했다.

세계 최초 2나노미터(nm) 트랜지스터 단면도

반도체 혁신의 선두에 서 있는 IBM

최근의 성과는 반도체 혁신 분야에서 수십 년간 지켜온 IBM의 리더십에 기반을 두고 있다. IBM의 반도체 개발 노력은 뉴욕 올버니 나노테크 단지내에 위치한 연구소에서 이루어진다. IBM 과학자들은 여기에서 공공 및 민간 부문 파트너들과 함께 논리 회로의 확장과 반도체 성능의 경계를 넓히기 위해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  

IBM 올버니 연구소는 이러한 혁신에 대한 협업 접근 방식을 통해 반도체 연구를 위한 선도적인 에코시스템을 구축하고 신기술 개발 프로젝트를 끊임없이 진행하여 제조 수요를 해결하고 글로벌 칩 산업의 성장을 가속화하도록 돕고 있다.

IBM이 그동안 이루어 온 반도체 혁신에는 7나노 및 5나노 공정 기술의 첫 구현, 단일 셀 DRAM, 데너드 스케일링 법칙, 화학적으로 증폭된 감광액, 구리 상호 연결 배선, 실리콘 온 인슐레이터 기술, 멀티 코어 마이크로프로세서, 하이-K 게이트 유전체, 임베디드 DRAM, 3D 칩 스태킹 기술 등이 포함된다. IBM 연구소의 7 나노 업그레이드 버전을 포함한 IBM의 첫 상용화 제품은 올해 말 IBM 파워10 기반 IBM 파워 시스템에 적용되어 출시될 예정이다.

손톱만한 크기의 칩에 500억 개의 트랜지스터 장착 

칩당 집적된 트랜지스터 수를 늘리면 칩은 더 작고, 더 빠르고, 더 안정적이고, 더 효율적일 수 있다. 2나노 설계는 IBM의 나노시트 기술을 사용한 반도체 기술의 진보를 보여준다. 이 아키텍처는 업계 최초로, IBM이 5나노미터 디자인을 발표한 지 채 4년이 안되어 개발되었다. 이 최신 아키텍처 덕분에 손톱만한 크기의 2나노 칩에는 최대 500억 개의 트랜지스터를 장착할 수 있게 됐다.

칩에 집적된 트랜지스터가 많다는 것은 프로세서(칩) 설계자가 칩에 보안 및 암호화를 위한 새로운 경로나 AI, 클라우드 컴퓨팅과 같은 첨단 워크로드의 기능을 개선할 수 있는 핵심적인 혁신 기술을 더 많이 넣을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IBM은 이미 IBM 파워10 및 IBM z15와 같은 IBM 최신 하드웨어에서 혁신적으로 향상된 핵심 기능들을 구현하고 있다.  [테크수다 Techsuda]

추천 기사

IBM, 다임러에 IBM 퍼블릭 클라우드 성공적 구축… 보안 강화 및 상호 관계 확대에 나서

세계적인 자동차 그룹 다임러(Daimler), IBM 퍼블릭 클라우드 도입으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의 동력을 확보하고, 애프터서비스 부문의 민첩성 및 확장성 강화 [테크수다 이창길 jjangkil@techsuda.com] IBM과 다임러(Daimler)가 양사간 협력을 확대한다. 그 일환으로 다임러는 지능형 클라우드 솔루션을 구현하고, 글로벌 애프터서비스 포털을 IBM 퍼블릭 클라우드로 마이그레이션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다임러는 이번 결정으로 혁신에 속도를 낼 뿐 아니라 업계 최고 수준의 개방성과 보안을 자랑하는 비즈니스용 퍼블릭 클라우드를 십분 활용할 수 있게 되었다.소매 부문의 정비 및 수리 공정을 지원하는 글로벌 애프터서비스 포털은 다임러의 시장 활동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 그 동안 다임러는 포털 핵심 제품에 대한 늘어나는 수요를 해결하고자 민첩성과 확장성을 강화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엄격한 보안 수준을 유지할 수 있는 새로운 기술 플랫폼을 찾고 있었다. IBM 클라우드 쿠버네티스 서비스(IBM Cloud Kubernetes Service)를 기반으로 하는 IBM 퍼블릭 클라우드 플랫폼은 고객의 애플리케이션 환경을 확장 가능한 최신 마이크로서비스 아키텍처로 전환하도록 지원한다. 다임러는 IBM 퍼블릭 클라우드에 포털을 호스팅해 필요에 따라 확장하고 새로운 오퍼링도 신속하게 도입할 수 있어 사용자의 니즈를 효과적으로 대응하는데 도움을 받게 되었다. 동시에, IBM 퍼블릭 클라우드로 전송 및 저장되는 데이터는 IBM 하이퍼 프로텍트 서비스(IBM Hyper Protect Services)와 같은 통합 보안 기능을 통해 보호를 받아 최고 수준의 다임러의 주요 데이터 보호 규정 요건도 충족한다. 하워드 보빌(Howard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