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27, 토요일

베일 벗은 MS 윈도우11···직관적 디자인부터 완전히 개편된 스토어까지

[테크수다 기자 도안구 eyeball@techsuda.com] 마이크로소프트가 한국시간 25일 차세대 운영체제 ‘윈도우 11(Windows 11)’을 공개했다.

코로나19로 급변한 세상에 대응할 수 있도록 연결, 생산성, 게이밍 등 개인과 기업들의 요구사항들을 대거 반영했다. 취임 후 윈도우 부서 힘빼기에 나선 거 아니냐는 평을 받던 사티아 나델라 CEO가 클라우드 시장의 자신감을 바탕으로 그동안 소홀했던 개인 고객들도 겨냥하는 거 아닌가 하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새롭게 공개된 윈도우 11은 업무, 학습, 게임 등에 최적화되어 뛰어난 사용자 환경을 제공한다. 이날 마이크로소프트는 간편한 멀티태스킹을 지원하는 직관적 디자인부터 앱, 게임, 영화 등에 쉽게 접근 가능하도록 완전히 개편된 마이크로소프트 스토어(Microsoft Store)까지 차세대 윈도우의 다양한 요소들을 대거 공개했다.

또 게임 부분에 대한 영역도 놓치지 않으면서 생산성과 놀이를 위한 최적의 운영체제라는 점을 강조했다.

파노스 파네이(Panos Panay) 마이크로소프트 최고 제품 책임자

파노스 파네이(Panos Panay) 마이크로소프트 최고 제품 책임자는 “우리는 지난 18개월간 PC를 사용하는 방식에 있어 거대한 변화를 맞이하며, PC를 실용적이고 기능적인 것에서 개인적이고 감성적인 것으로 인식하게 됐다”며, “이 점은 우리가 10억명이 넘는 사용자가 의존하는 플랫폼인 윈도우의 차세대 제품을 개발하는 데 큰 영감을 줬으며, 윈도우 11으로 모든 사람들이 창조하고, 배우고, 놀고, 더 나은 방법으로 연결될 수 있는 친숙한 공간이 조성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새롭게 공개된 윈도우 11은 업무, 학습, 게임 등에 최적화되어 뛰어난 사용자 환경을 제공한다. 이날 마이크로소프트는 간편한 멀티태스킹을 지원하는 직관적 디자인부터 앱, 게임, 영화 등에 쉽게 접근 가능하도록 완전히 개편된 마이크로소프트 스토어(Microsoft Store)까지 차세대 윈도우의 다양한 요소들을 대거 공개했다.

윈도우 11은 올해 안에 신규 생산되는 PC에서, 그리고 적격한 윈도우 10 기반 PC에서 무료 업그레이드를 통해 사용 가능해질 예정이다.

더 빨라지고 안전해진 운영체제… 단순화된 디자인으로 생산성은 향상

먼저 윈도우 11은 새롭고 깔끔한 인터페이스와 직관적인 기능으로 사용자의 생산성과 창의성 증대를 지원한다. 시작 버튼은 화면 중간에 위치하며, 사용자는 클릭 한 번으로 필요한 항목을 보다 간편히 찾을 수 있다. 시작 메뉴는 사용자가 이전에 열었던 파일 목록을 보여주는데, 클라우드와 마이크로소프트 365(Microsoft 365) 기술 적용으로 안드로이드와 iOS 디바이스에서 작업하던 문서도 연동되어 쉽게 업무를 이어갈 수 있다.

스냅 레이아웃(Snap Layouts), 스냅 그룹(Snap Groups), 데스크톱(Desktops) 등 사용자가 창을 구성하고 화면을 최적화하는 신규 기능은 더 간편한 멀티태스킹을 지원한다. 스냅 기능은 다중 창을 통해 여러 앱에서 유연한 작업을 가능하게 한다. 데스크톱 기능을 통해서는 업무, 게임, 학업 등 사용자 용도에 맞게 PC 공간을 나눠 커스터마이징할 수 있으며, 공간 간 전환도 간단하다.

윈도우 11에서는 중요한 정보에도 보다 빠르게 액세스할 수 있다. 위젯(Widget)은 인공지능 기반 뉴스 피드와 마이크로소프트 엣지(Microsoft Edge)에서의 최고의 브라우저 퍼포먼스를 제공한다. 또한 위젯은 윈도우 내에서 크리에이터와 발행인들이 개인화된 콘텐츠를 전달할 수 있는 새로운 공간을 열어준다.

이처럼 다양한 신규 기능으로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는 동시에, 윈도우 11은 하이브리드 업무와 학습에 적합한 보안 운영 체제로 설계됐다. 신규 보안 기술이 내장되어 있으며, 제로 트러스트 지원 운영 체제를 제공해 디바이스의 데이터와 액세스를 보호한다.

게이밍, 엔터테인먼트, 연결성 유지 등을 위해 향상된 사용자 환경

윈도우 11에서는 속도, 다양성,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완전히 재탄생한 마이크로소프트 스토어도 선보인다. 먼저 보안과 가족 보호 검사를 거친 광범위한 자사 및 타사 앱 카탈로그를 제공, 사용자에게 즐거움과 영감을 주며 서로 연결되는 놀라운 경험을 선사한다. 또 아마존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사상 처음으로 마이크로소프트 스토어에서 안드로이드 앱도 만나볼 수 있게 됐다. 마이크로소프트 스토어 사용자들은 안드로이드 앱을 아마존 앱 스토어를 통해 쉽게 다운로드할 수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 10과 마찬가지로 윈도우 11에서도 핵심 설계 원리인 앱 호환성에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150명 이상의 사용자를 보유하고 있다면 앱 어슈어(App Assure)를 활용해 호환성 문제를 추가 비용 없이 해결할 수 있다.

더불어, 마이크로소프트는 사용자 시스템 하드웨어의 잠재력을 극대화해 윈도우 11에서 최신 게이밍 기술이 구동되도록 했다. 윈도우 11에서는 다음과 같은 기능으로 궁극의 몰입감 있는 게임 환경을 경험할 수 있다.

Ÿ   ‘다이렉트X 12 얼티밋(DirectX 12 Ultimate)’은 고프레임률로 몰입감 있는 그래픽을 구현

Ÿ   ‘다이렉트 스토리지(Direct Storage)’는 로딩 시간을 단축하고 디테일한 게임 환경 제공

Ÿ   ‘자동 HDR(Auto HDR)’은 다채롭고 생생한 색상을 제공해 매력적인 시각적 경험을 선사

Ÿ   ‘PC용 엑스박스 게임 패스(Xbox Game Pass for PC) 또는 얼티밋(Ultimate) 멤버십’ 고객은100개가 넘는 고품질 PC 게임과 신규 게임에 접근 가능

또 작업표시줄에 마이크로소프트 팀즈(Microsoft Teams)의 기능이 통합되어, 사용자가 가까운 사람과 더 빠르게 연락할 수 있다. 팀즈 통합으로 윈도우, 안드로이드, iOS 등 플랫폼이나 디바이스와 관계없이 언제 어디서든 지인과 문자, 채팅, 음성, 비디오로 연결이 가능하다. 상대방이 팀즈 앱을 다운로드하지 않은 경우에도 양방향 SMS로 연결된다. 팀즈 생산성 기능과도 통합되어, 작업표시줄에서 바로 프레젠테이션을 시작하거나 음소거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개발자와 크리에이터를 위한 보다 개방적인 에코시스템 구축

마이크로소프트는 크리에이터와 개발자에게 새로운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한 걸음 더 나아간다. 윈도우 11은 보다 개방적인 생태계를 구축해 개발자의 이익을 지원하고, 사용자에게도 더 많은 앱, 게임, 영화, 웹 콘텐츠 등을 제공한다.

먼저 개발자와 ISV(Independent Software Vendor)는 Win32 또는 PWA(Progressive Web App)와 같이 구축된 앱 프레임워크에 관계없이 마이크로소프트 스토어로 애플리케이션을 가져올 수 있다.

또한 마이크로소프트는 수익 분배 정책에도 진보적인 변화를 가져왔다. 이제 앱 개발자는 자신의 커머스를 마이크로소프트 스토어에 가져와 100% 수익을 가져갈 수 있으며, 앱 개발자는85:15라는 경쟁력 있는 수익 분배 비율로 마이크로소프트의 커머스 활용이 가능하다.

마이크로소프트 차세대 운영체제인 윈도우 11의 최신 기능과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테크수다]

마이크로소프트가 한국시간 25일 차세대 운영체제 ‘윈도우 11(Windows 11)’을 공개했다. 코로나19로 인한 개인과 기업 근무자들의 업무 환경이 크게 변했고 경쟁자인 애플이 아이폰과 아이패드, 맥 제품에 들어가는 iOS, iPadOS, 맥OS간 애플리케이션의 유연한 연동을 제공하는 상황에서 안드로이드 앱을 데스크톱에서 매끄럽게 연동할 수 있게 하면서 고객 요구에 적극 대응하고 있다.

또 게임 부분에 대한 영역도 놓치지 않으면서 생산성과 놀이를 위한 최적의 운영체제라는 점을 강조했다.

파노스 파네이(Panos Panay) 마이크로소프트 최고 제품 책임자

파노스 파네이(Panos Panay) 마이크로소프트 최고 제품 책임자는 “우리는 지난 18개월간 PC를 사용하는 방식에 있어 거대한 변화를 맞이하며, PC를 실용적이고 기능적인 것에서 개인적이고 감성적인 것으로 인식하게 됐다”며, “이 점은 우리가 10억명이 넘는 사용자가 의존하는 플랫폼인 윈도우의 차세대 제품을 개발하는 데 큰 영감을 줬으며, 윈도우 11으로 모든 사람들이 창조하고, 배우고, 놀고, 더 나은 방법으로 연결될 수 있는 친숙한 공간이 조성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새롭게 공개된 윈도우 11은 업무, 학습, 게임 등에 최적화되어 뛰어난 사용자 환경을 제공한다. 이날 마이크로소프트는 간편한 멀티태스킹을 지원하는 직관적 디자인부터 앱, 게임, 영화 등에 쉽게 접근 가능하도록 완전히 개편된 마이크로소프트 스토어(Microsoft Store)까지 차세대 윈도우의 다양한 요소들을 대거 공개했다.

윈도우 11은 올해 안에 신규 생산되는 PC에서, 그리고 적격한 윈도우 10 기반 PC에서 무료 업그레이드를 통해 사용 가능해질 예정이다.

더 빨라지고 안전해진 운영체제… 단순화된 디자인으로 생산성은 향상

먼저 윈도우 11은 새롭고 깔끔한 인터페이스와 직관적인 기능으로 사용자의 생산성과 창의성 증대를 지원한다. 시작 버튼은 화면 중간에 위치하며, 사용자는 클릭 한 번으로 필요한 항목을 보다 간편히 찾을 수 있다. 시작 메뉴는 사용자가 이전에 열었던 파일 목록을 보여주는데, 클라우드와 마이크로소프트 365(Microsoft 365) 기술 적용으로 안드로이드와 iOS 디바이스에서 작업하던 문서도 연동되어 쉽게 업무를 이어갈 수 있다.

스냅 레이아웃(Snap Layouts), 스냅 그룹(Snap Groups), 데스크톱(Desktops) 등 사용자가 창을 구성하고 화면을 최적화하는 신규 기능은 더 간편한 멀티태스킹을 지원한다. 스냅 기능은 다중 창을 통해 여러 앱에서 유연한 작업을 가능하게 한다. 데스크톱 기능을 통해서는 업무, 게임, 학업 등 사용자 용도에 맞게 PC 공간을 나눠 커스터마이징할 수 있으며, 공간 간 전환도 간단하다.

윈도우 11에서는 중요한 정보에도 보다 빠르게 액세스할 수 있다. 위젯(Widget)은 인공지능 기반 뉴스 피드와 마이크로소프트 엣지(Microsoft Edge)에서의 최고의 브라우저 퍼포먼스를 제공한다. 또한 위젯은 윈도우 내에서 크리에이터와 발행인들이 개인화된 콘텐츠를 전달할 수 있는 새로운 공간을 열어준다.

이처럼 다양한 신규 기능으로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는 동시에, 윈도우 11은 하이브리드 업무와 학습에 적합한 보안 운영 체제로 설계됐다. 신규 보안 기술이 내장되어 있으며, 제로 트러스트 지원 운영 체제를 제공해 디바이스의 데이터와 액세스를 보호한다.

게이밍, 엔터테인먼트, 연결성 유지 등을 위해 향상된 사용자 환경

윈도우 11에서는 속도, 다양성,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완전히 재탄생한 마이크로소프트 스토어도 선보인다. 먼저 보안과 가족 보호 검사를 거친 광범위한 자사 및 타사 앱 카탈로그를 제공, 사용자에게 즐거움과 영감을 주며 서로 연결되는 놀라운 경험을 선사한다. 또 아마존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사상 처음으로 마이크로소프트 스토어에서 안드로이드 앱도 만나볼 수 있게 됐다. 마이크로소프트 스토어 사용자들은 안드로이드 앱을 아마존 앱 스토어를 통해 쉽게 다운로드할 수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 10과 마찬가지로 윈도우 11에서도 핵심 설계 원리인 앱 호환성에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150명 이상의 사용자를 보유하고 있다면 앱 어슈어(App Assure)를 활용해 호환성 문제를 추가 비용 없이 해결할 수 있다.

더불어, 마이크로소프트는 사용자 시스템 하드웨어의 잠재력을 극대화해 윈도우 11에서 최신 게이밍 기술이 구동되도록 했다. 윈도우 11에서는 다음과 같은 기능으로 궁극의 몰입감 있는 게임 환경을 경험할 수 있다.

Ÿ   ‘다이렉트X 12 얼티밋(DirectX 12 Ultimate)’은 고프레임률로 몰입감 있는 그래픽을 구현

Ÿ   ‘다이렉트 스토리지(Direct Storage)’는 로딩 시간을 단축하고 디테일한 게임 환경 제공

Ÿ   ‘자동 HDR(Auto HDR)’은 다채롭고 생생한 색상을 제공해 매력적인 시각적 경험을 선사

Ÿ   ‘PC용 엑스박스 게임 패스(Xbox Game Pass for PC) 또는 얼티밋(Ultimate) 멤버십’ 고객은100개가 넘는 고품질 PC 게임과 신규 게임에 접근 가능

또 작업표시줄에 마이크로소프트 팀즈(Microsoft Teams)의 기능이 통합되어, 사용자가 가까운 사람과 더 빠르게 연락할 수 있다. 팀즈 통합으로 윈도우, 안드로이드, iOS 등 플랫폼이나 디바이스와 관계없이 언제 어디서든 지인과 문자, 채팅, 음성, 비디오로 연결이 가능하다. 상대방이 팀즈 앱을 다운로드하지 않은 경우에도 양방향 SMS로 연결된다. 팀즈 생산성 기능과도 통합되어, 작업표시줄에서 바로 프레젠테이션을 시작하거나 음소거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개발자와 크리에이터를 위한 보다 개방적인 에코시스템 구축

마이크로소프트는 크리에이터와 개발자에게 새로운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한 걸음 더 나아간다. 윈도우 11은 보다 개방적인 생태계를 구축해 개발자의 이익을 지원하고, 사용자에게도 더 많은 앱, 게임, 영화, 웹 콘텐츠 등을 제공한다.

먼저 개발자와 ISV(Independent Software Vendor)는 Win32 또는 PWA(Progressive Web App)와 같이 구축된 앱 프레임워크에 관계없이 마이크로소프트 스토어로 애플리케이션을 가져올 수 있다.

또한 마이크로소프트는 수익 분배 정책에도 진보적인 변화를 가져왔다. 이제 앱 개발자는 자신의 커머스를 마이크로소프트 스토어에 가져와 100% 수익을 가져갈 수 있으며, 앱 개발자는85:15라는 경쟁력 있는 수익 분배 비율로 마이크로소프트의 커머스 활용이 가능하다.

마이크로소프트 차세대 운영체제인 윈도우 11의 최신 기능과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테크수다]

추천 기사

“베일에 가렸던 데이터센터 서버실, 그 비밀을 공개합니다”···MS, ‘가상 체험 프로그램’ 론칭

[테크수다 기자 도안구 eyeball@techsuda.com] 모든 인터넷과 모바일 서비스를 위한 심장부인 데이터센터. 그 센터는 관련 업무를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