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7, 목요일

2021년 ESG 트렌드는 ‘환경’···소셜 데이터 440만 건 분석· 소셜버즈 44% 증가

[테크수다 기자 도안구 eyeball@techsuda.com] “2021년 최대 화두로 떠오른 ESG(환경(Environment), 사회(Social),지배구조(Governance))에 대한 소셜버즈 분석을 진행했습니다. ESG에 대한 전반적인 언급량이 증가했고 특히 환경에 대한 언급량이 두 배 가까이 늘었습니다. ESG는 기업의 성장과 직결되기 때문에 기업뿐만 아니라 소비자들도 관심을 가지고 지켜본다면 ESG 실천이 더 빨라질 겁니다.”

김은용 KPR 디지털커뮤니케이션연구소 ESG에 대한 소셜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를 발표하며 이렇게 밝혔다.

최근 ESG가 우리 사회의 주요 화두로 급부상하면서, 2021년 국민들의 ESG에 대한 관심도 전년에 비해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종합커뮤니케이션그룹 KPR(사장 김주호) 부설 KPR 디지털커뮤니케이션연구소가 최근 매스미디어와 SNS(트위터, 인스타그램)와 웹(블로그, 커뮤니티) 상의 빅데이터 약 440만 건을 분석한 결과, 2021년 ESG(Environment, Social Responsibility, Governance) 관련 언급량은 242만 3천 건으로 2020년(167만 8천 건) 대비 4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림 1 [2020, 2021 ESG 언급량 추이]

 

ESG 관련 담론을 분석한 결과, 2020년 상반기에는 방송가와 유통업계의 노동환경 이슈가 주로 거론되었고 2021년 하반기에는 그린워싱(친환경 위장행위)이 주요 이슈로 거론되었다.

 ESG 개별 요소에 대한 2020년 언급량은 환경(E) 29.7%, 사회적 책임(S) 52.3%, 지배구조(G) 18%이었고, 2021년에는 환경(E) 40.3%, 사회적 책임(S) 40.7%, 지배구조(G) 19%이었다. 사회적 책임(S)의 비중은 2020년에는 52%로 가장 높았지만, 2021년에는 환경(E)에 대한 관심의 증가로 사회적 책임(S)과 유사하게 나타났다. 반면 지배구조(G)는 2020년과 2021년 모두 다른 요소에 비해 낮았다.

그림 2 [2020, 2021 연도별 ESG 주요 연관어 및 급상승 키워드]

 

ESG관련 주요 연관어 분석 결과, 2021년에는 ‘수소경제’, ‘메타버스’, ‘MZ세대’, ‘제로웨이스트’가 새롭게 연관어로 떠올랐다.

한편 2020년과 2021년 주요 연관어는 ‘미래’, ‘기술’, ‘투자’, ‘발전’, ‘국가’ 등으로 나타났다. 이를 통해 ESG가 국가에서 주도하는 기업 경영의 방향성임을 알 수 있다.

2021년에는 ‘탄소배출(241%)’, ‘온실가스(198%)’ 등 환경과 관련된 언급량이 전년대비 대폭 증가했다. 이는 정부가 환경 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기 시작하면서 주요 키워드 언급량 비중이 높아진 것으로 분석된다.

ESG 요소별 소셜버즈 언급량을 비롯한 자세한 내용은 KPR 디지털 매거진 <ㅋ.ㄷ> 2022년 신년호에 게재됐으며,  KPR 공식 블로그(https://blog.kpr.co.kr) 에서 확인할 수 있다. [테크수다 Techsuda]

About 도안구 기자

도안구 기자
긴 여정을 떠나며. 동료들은 다 어디 있는 거야.

추천 기사

비즈니스 리더 88%, “지속가능 사업위해 기술 사용하는 조직이 성공”···오라클,  ‘제2의 지구는 없다’ 보고서 발표

[테크수다 기자 도안구 eyeball@techsuda.com] “비즈니스 리더의 88 %가 지속 가능한 비즈니스 관행을 추진하기 위해 기술을 …

One comment

  1. Avatar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ESG는 향후 몇년간 언론을 지배할 것 같습니다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