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25, 일요일

 LG전자, ‘어드벤처’ 2기 선발

LG전자(066570, www.lge.co.kr)가 최근 임직원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활용해 ‘F·U·N 경험’에 기반한 새로운 사업기회를 모색하는 ‘LGE 어드벤처(LGE+VENTURE)’ 2기를 선발했다.

서흥규 LG전자 비즈인큐베이션담당 상무는 “임직원의 집단지성을 활용해 F·U·N 경험에 기반한 새로운 고객가치를 발굴하고 미래사업에 도전하는 열린 조직문화를 정착시켜 변화와 혁신을 끊임없이 이어가겠다”라고 말했다.

LG전자가 추구하는 F·U·N 경험은 ‘한발 앞선(First), 독특한(Unique), 누구도 생각하지 못한(New) 혁신적인 고객경험’을 의미한다.

LG전자는 2021년 7월부터 임직원을 대상으로 신사업을 비롯해 제품과 서비스 관련 사업 아이디어를 공모했으며 내부 심사, 임직원 투표, 온라인 공개오디션을 거쳐 최종 2개팀을 선정했다.

이번 LGE 어드벤처 공모에 제안된 아이디어는 100여 개다. 특히 LG전자가 기존에 해오지 않았던 분야에서 이색적인 아이디어가 많이 나왔다.

선발된 2개팀의 아이디어는 각각 NFT(Non-Fungible Token, 대체불가토큰) 기반 소셜 플랫폼, 건강과 놀이를 접목한 피트니스 게임 등이다. 이들은 뉴노멀 시대에 맞춰 고객이 가상에서 다양한 활동을 펼치며 여러 사람들과 소통하거나 건강관리에 도움을 주는 새로운 방식을 제안했다.

사내벤처팀은 이달부터 1년간 자율적인 근무를 보장받아 아이디어를 구체화하는 업무에만 열중한다. 또 별도의 사무공간, 과제 진행 지원금, 회사가 보유한 기술과 네트워크, 외부 전문가 컨설팅 등도 지원받는다.

LG전자는 연말에 최종 결과물을 검토 한 후 사업성이 있다고 판단될 경우 회사 내에서 사업화를 진행하거나 스타트업으로 독립할 수 있는 기회를 부여한다.

한편 LG전자는 LGE 어드벤처 1기가 지난 1년 동안 개발한 아이디어 가운데 사업성을 인정받은 2개 프로젝트를 회사 내에서 사업화를 추진키로 했다. 해당 프로제트는 각각 고객들이 화상으로 상호 소통하면서 이용할 수 있는 홈 피트니스 플랫폼, 뇌파를 이용한 스마트 수면케어 솔루션이다. 

LG전자는 고객경험 혁신을 위해 새로운 사업기회를 발굴하고 도전하는 조직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사내벤처, 사외벤처, 사내 크라우드소싱(crowd sourcing) 플랫폼 ‘LG 아이디어팟’ 등을 운영하고 있다. [테크수다 Techsuda]

 

About 도안구 기자

도안구 기자
긴 여정을 떠나며. 동료들은 다 어디 있는 거야.

추천 기사

KT·LG전자, 서비스로봇 사업 고도화 맞손

[테크수다 기자 도안구 eyeball@techsuda.com] KT(대표이사 구현모, www.kt.com)가 LG전자와 손잡고 차세대 서비스로봇 연구개발과 사업화에 나선다. 두 회사는 17일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