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7, 목요일

이노그리드, 51억원 투자 유치···연내 IPO ‘본궤도’

[테크수다 기자 도안구 eyeball@techsuda.com] “이번 대규모 투자금 납입을 발판으로 클라우드 데이터 센터 구축퍼블릭 사업 신규 확장기업·솔루션 브랜드 및 주주 가치 제고 등 이노그리드만의 자유롭고 새로운 ‘클라우드 플레이그라운드’를 만들어 나가겠습니다.”

송은경 이노그리드 최고재무책임자(CFO)의 포부다.

클라우드 컴퓨팅 및 디지털 전환(DT) 전문기업 ㈜이노그리드(대표이사 김명진www.innogrid.com)가 대규모 투자 유치를 성공시킴으로써 2022년 중점 목표인 IPO 추진에 청신호가 켜졌다.

이노그리드는 한국투자증권오픈워터인베스트먼트우신벤처투자라이프자산운용 등 국내 굴지의 주요 기관투자자 및 벤처금융으로부터 약 51억원 규모로 창사 이래 최초의 투자 유치 및 납입을 완료했다고 10일 밝혔다.

또한유수한 다수의 투자기관으로부터 추가적으로 2차 투자를 제안 받은 상태이며이 또한 빠른 시기에 완료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국내 토종 클라우드 1호 기업으로 관련 업계를 선도하고 있는 이노그리드는 최근 우크라이나 사태국제유가 급등으로 인한 불안정한 증시 환경에도 불구하고 클라우드 산업의 높은 성장성과 대한민국 대표 클라우드 기업이라는 정체성을 인정받아 다수의 기관투자자 및 벤처금융의 투자 참여를 너끈히 이끌어냈다.

이노그리드는 이번에 조달한 자금으로 클라우드 서비스 보안인증(CSAP) 기반 공공 클라우드존 및 AI-Centric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기반 민간 클라우드존 구축특화형 MSP 사업 강화 (24*365 클라우드 관제센터), 솔루션 고도화 및 클라우드 기반 융합 서비스 비즈니스 (블록체인메타버스, AI) 확산 등 전방위적인 클라우드 사업 확장과 함께 미래 성장 사업에 집중하며 2025년 공공 클라우드 대전환에 즈음한 제 2의 도약기를 맞이할 방침이다.

이노그리드는 자사 솔루션을 십분 활용해 지능적인 클라우드 데이터센터의 운영 및 관리국내 유수의 데이터 센터 솔루션 기술 기업들과의 산업 생태계 조성 등 글로벌 표준형 클라우드 데이터 센터 CMP를 중장기 과제로 밝힌 바 있다.

이를 위해 이노그리드는 전폭적인 솔루션 기술 개발과 함께 우수인력 확보에 지속적인 투자와 노력을 기울여 왔으며그 결과 외형 성장의 본격화는 물론 연내 IPO 달성이 가시화되면서 고도화된 기술 중심의 클라우드 full stack platform을 보유한 초우량 클라우드 기업으로 거듭날 채비 또한 갖췄다.

한편한국투자증권을 상장 주관사로 선정한 이노그리드는 기술평가를 거쳐 하반기 기술특례를 통한 토종 클라우드 기업으로는 처음으로 코스닥시장 상장심사 신청을 목표로 하고 있다.

200여개 공공·금융·기업고객에 클라우드 구축전환운영 서비스를 제공 중인 이노그리드는 국내외 클라우드 시장 확대에 발맞춰 지난해 매출 162억원(K-IFRS 기준)을 돌파하며 전년 대비 80%라는 폭발적인 성장세와 함께 영업이익(6억원)도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테크수다 Techsuda]

 

 

About 도안구 기자

도안구 기자
긴 여정을 떠나며. 동료들은 다 어디 있는 거야.

추천 기사

이노그리드, 디지털서비스 전문계약 확대

과기부·기재부·조달청, 디지털정부 혁신의 일환으로 디지털서비스 통해 수요기관 즉시 제공해 이노그리드, 녹색기술, GS 및 CC인증, 클라우드품질성능,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