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10, 수요일

손부한 세일즈포스코리아 대표, “국내 10대 그룹 대부분 SaaS CRM 도입”···라이브 코리아 2022 개최

[테크수다 기자 도안구 eyeball@techsuda.com] “최근 2년간 급격한 변화가 이뤄지고 있습니다. 대표적인 국내 글로벌 기업을 포함한 10대 그룹사들이 세일즈포스의 SaaS CRM을 도입해 디지털전환과 혁신에 나서고 있습니다. 이런 변화를 더욱 빠르게 지원하기 위해 내년에는 아마존웹서비스(AWS), 마이크로소프트 애저(Azure), 구글 클라우드 위에서도 저희 다양한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하이퍼포스도 제공할 계획입니다.”

손부한 세일즈포스코리아 대표는 라이브 코리아 2022 개최를 앞두고 마련한 기자간담회에서 최근 변화하고 있는 시장 상황을 이렇게 전했다.

세일즈포스는 이번 기자간담회에서 ▲하이퍼포스 ▲넷제로 클라우드 2.0 ▲세일즈포스·슬랙·태블로가 통합된 ‘디지털 본사’ ▲트레일헤드 아카데미 등 국내 기업의 디지털 혁신 지원을 강화하기 위한 신규 제품 및 기능을 선보였다.

최근의 변화에 대해 세일즈포스는 클라우드 3.0 시대라고 정의하고 있다.

클라우드 3.0 시대는 멀티 클라우드(Multi Cloud), 디지털 본사(HQ), 넷 제로(Net Zero), 인공지능(AI), 메타버스(Metaverse), 신뢰와 안전(Trust & Safety)라는 키워드로 정의할 수 있다.

손부한 지사장은 “클라우드 3.0 시대를 맞이하고 있는 현재, 많은 국내 리더들이 지속가능성 확보와 미래의 도약이라는 두 가지 효과를 모두 거두기 위한 고민을 지속하고 있습니다”라며 “세일즈포스는 오늘 공개한 새로운 제품과 기술을 필두로 국내 기업의 디지털 혁신 가속화를 지원하는 한편, 시장과 고객이 요구하는 혁신 기술을 신속하게 선보이며 국내 시장의 디지털 혁신 패러다임을 선도해나갈 것”이라고 언급했다.

하이퍼포스는 현재 미국, 캐나다, 인도, 프랑스, 일본 등 9개 지역에 출시된 바 있으며 국내에서는 2023년 상반기부터 서비스를 실시할 예정이다. 하이퍼포스는 퍼블릭 클라우드에서 세일즈포스 CRM 솔루션을 구축 및 운영할 수 있는 인프라 아키텍처로, 강력한 보안환경을 제공하며 호환성 및 확장성이 뛰어나 국내 기업의 디지털 혁신 가속화와 글로벌 시장 진출을 지원한다.

세일즈포스 코리아의 배상근 본부장은 “특히 자국 내 데이터 레지던시 확보가 가능해져 공공기관, 금융, 의료산업까지 본격적으로 사업 영역을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설명했다.

국내 클라우드 사업자 중 KT클라우드와 네이버 클라우드, NHN 클라우드와의 협력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우선 글로벌 CSP들과 협력을 한 후 국내 CSP들과의 협력도 본사와 상의해 결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밖에도 세일즈포스는 ‘넷제로 클라우드 2.0’을 기반으로 기업들이 탄소 배출을 클라우드로 추적·관리할 수 있는 지속가능한 경영 환경 구축은 물론, 세일즈포스, 태블로, 슬랙 간의 통합을 기반으로 보다 강력한 디지털 본사 구축을 지원할 것이라고 전했다. 데이터 분석 및 가시화를 지원하는 태블로, 유기적인 협업 및 연결성 확보를 지원하는 슬랙과의 시너지를 통해 직원경험을 향상하고, 데이터 기반의 과학적인 의사결정 및 업무수행을 지원하는 등 보다 통합적인 고객관계관리 경험을 제공하겠다는 의도다.

세일즈포스는 세일즈, 서비스, 마케팅, 커머스 영역의 SaaS를 제공하고 있다. 또 디지털 시각화 회사인 타블로를 인수했고 디지털 협업을 위해 슬랙(Slack)도 품에 안으면서 고객들의 디지털전화와 고객 경험 극대화를 위해 변화하고 있다.

또 이달 초에는 마케팅, 커머스, 서비스 데이터를 하나의 플랫폼에서 연결하는 기능도 새롭게 선보이면서 CDP(Customer Data Platform) 시장에도 더욱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손부한 지사장은 “지난해 관련 제품은 출시했습니다. 올해 들어 가장 많은 관심을 보이는 제품일 정도로 고객들의 관심과 문의가 높은 영역입니다. 저희는 커머스, 마케팅, 서비스 등 목적 지향점이 명확합니다”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삼성SDS의 발표를 이끌어 냈던 세일즈포스코리아는 올해는 △LG CNS △현대오토에버 △패스트파이브 △신세계라이브쇼핑 △LS일렉트릭 △대웅제약 △해성DS △록시땅 △라코스테 코리아 △한국월드비전 △클래스101 등 11개 기업이 업무 영역 및 산업군별 디지털 혁신 사례를 발표하고, 세일즈포스의 도입 배경을 비롯해 도입 후 성공적인 솔루션 내재화를 위한 활용 전략 및 효과 등을 포함한 디지털 혁신 노하우를 공개한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김창은 LG CNS 상무와 신동진 팀장이 참석해 세일즈포스와 협력 강화 의미에 대해서도 직접 설명했다.

김창은 LG CNS 상무는 “전 세계 최고의 CRM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는 세일즈포스와의 전략적 제휴를 기반으로 영업, 마케팅, 서비스, AI 분석 등 업무 영역 전반을 아우르는 통합 디지털 혁신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라며 “고객의 디지털 전환을 지원하는 ‘Digital Growth Partner’로서 세일즈포스와 함께 국내 IT 시장의 생태계를 강화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LG CNS는 세일즈포스 등 글로벌 베스트 솔루션사와의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올해 2월 사스 인티그레이션(SaaS Integration) 서비스인 ‘싱글렉스’를 성공적으로 출시했다. LG CNS는 싱글렉스를 기반으로 기술제안, 컨설팅, 구축, 유지·보수 등을 포함, 디지털 혁신 전 과정에 걸쳐 엔드 투 엔드 통합 IT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LG CNS는 당일 기자간담회에서 세일즈포스 세일즈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과학적인 영업 활동 수행을 지원하는 ‘영업 파이프라인 관리 시스템’ 및 ‘수익성·리스크 분석’ 서비스를 포함, 고객을 중심으로 360도 싱글뷰(Single View) 구축을 지원하는 ‘고객정보통합관리 시스템’을 소개했다. 이외에도 제조업과 물류 산업군에 속한 기업의 혁신 사례를 소개하며 세일즈포스의 AI 기능을 통한 영업 기회 예측, 페이퍼리스 업무 보고, 부서 간 실시간 데이터 기반 소통 등의 기능을 공개했다.

[테크수다 Techsuda]

About 도안구 기자

도안구 기자
긴 여정을 떠나며. 동료들은 다 어디 있는 거야.

추천 기사

[이제는 SaaS 시대] 안정선 다이렉트클라우드 대표, “속도전으로 일본 클라우드 스토리지 시장 진입 성공”・・・2025년 상장 위해 인력・조직・마케팅 재정비

[테크수다 기자 도안구 eyeball@techsuda.com] “일본도 디지털전환이 화두입니다. 사업을 시작하던 2019년 경에 비해 클라우드 스토리지 서비스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