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4, 일요일

패션 B2B SaaS ‘셀업’ 운영사 쉐어그라운드, 박현철 CSO 영입

패션 B2B SaaS 플랫폼 ‘셀업’ 서비스 운영사 ㈜쉐어그라운드(대표 이연)가 전략적 사업 운영과 신 사업 발굴을 위해 박현철 최고전략책임자(CSO)를 영입했다.

박현철 쉐어그라운드 CSO는 “쉐어그라운드와의 인연은 동대문을 기반으로 하는 상품 사입대금 카드결제 업무를 맡으면서 시작됐고전통적인 아날로그 시장인 동대문 패션 시장에서 디지털 혁신을 꾀하는 기업으로 인상적이었다”며 “데이터 기반의 분석력을 바탕으로 셀업 플랫폼 경쟁력 강화와 신 서비스 개발을 통해 동대문 도/소매 사업자들과 동반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고 전했다.

박현철 CSO은 한국외대를 졸업해 미국의 미시간 주립 대학교(Michigan State University)에서 석사 학위를 받았으며 삼성생명을 시작으로 삼성카드에서 24년 근무하며 인사신사업전략기획 및 전략 제휴 등 마케팅세일즈 전략에서 풍부한 경험을 쌓아왔다.

이에 쉐어그라운드는 박현철 CSO의 경험과 역량을 통해 사업 경쟁력을 한층 강화하기 위한 실행안을 구체화한다지금까지 자사 플랫폼 셀업을 중심으로 동대문 도/소매 간의 사입 거래 관리에 집중했다면앞으로는 사입 이후의 물류 관련 시스템과 거래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금융 연계 사업 및 신 서비스를 발굴할 계획이다또한스타트업이 성장 과정에서 간과할 수 있는 안정적인 수입 모델과 기업 위기관리에 체계화할 방침이다.

쉐어그라운드 이연 대표는 “다양한 인사이트와 경험을 갖추고 있는 박현철 CSO를 적임자로 판단해 영입하게 됐다”며 “쉐어그라운드의 안정적인 신사업 도모를 위한 세일즈 및 전략 기획에 힘을 모을 예정이다고 밝혔다.

한편쉐어그라운드는 동대문 패션 시장에서 도/소매 사업자와 사입삼촌(도매 의류 주문 및 배송을 대행하는 중간 상인)을 연결해주는 패션 B2B SaaS 플랫폼 셀업을 2019년에 출시했다셀업은 동대문 /소매 사업자사입삼촌이 주문부터 배송결제정산 등의 과정을 플랫폼 하나에서 제공하고 있다셀업의 지난해 누적 거래액은 5,060억을 돌파하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테크수다 Techsuda]

 

About 도안구 기자

도안구 기자
긴 여정을 떠나며. 동료들은 다 어디 있는 거야.

추천 기사

[이제는 SaaS 시대] 이주환 스윗 공동창업자, “성과 관리 협업툴로 4년 내 미 나스닥 가겠다”

[테크수다 기자 도안구 eyeball@techsuda.com] 스윗의 공동창업자 이주환 대표에게 물었다. 연구개발은 한국에 중심을 두고 있고 기획,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