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23, 금요일

고피자, ‘22년 매출액 200억원 돌파…푸드테크 기반으로 매년 고성장 기록

[테크수다 기자 도안구 eyeball@techsuda.com] 1인 피자 브랜드 ‘고피자’(대표 임재원)가 1인 가구 증가, 해외 시장 확대 등을 기반으로 2022년 연결기준 매출액 200억, 가맹점 총 매출액 300억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 매출 130억 대비 50% 이상 성장한 수치로, 매출액이 성장하며 EBITDA 기준 영업이익률도 선투자가 많이 이루어진 ‘20년, ‘21년 대비 90% 이상 개선되며 2023년 흑자 전환을 앞두고 있다.

임재원 고피자 대표는 “고피자의 성장은 임직원의 노력과 가맹점주, 고객들의 사랑이 만들어낸 결과”라며, ”2023년에는 가장 중요한 제품의 맛이 크게 업그레이드될 예정으로, 코로나19로 지난 2년간 고생한 국내 점주들을 위한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과 더불어 해외 매장 수 100호점 돌파, 본격적인 푸드테크 매장 적용 등을 통해 빠르지만 건강한 성장세를 이어가겠다”고 전했다.  

고피자는 국내 최초 1인 피자 브랜드로 1인 가구 증가와 적극적인 해외 시장 진출로 매년 가파른 성장을 이어왔다. 특히 외식 기업으로서는 드물게 사업초기부터 해외시장에 진출해 현재 인도, 싱가폴, 홍콩, 인도네시아 등 해외 4개국에만 50여개, 총 180여개의 매장을 운영중이다.

현지 법인 설립을 통한 직진출과 철저한 현지화 전략, 자체 푸드테크 기술을 바탕으로 성공적인 해외 진출을 이룬 고피자는 싱가포르와 인도 시장에서 올해 전년 대비 230% 이상 성장하는 고성장을 기록했다. 인도의 경우 2021년 전년대비 500% 성장에 이어 2022년에는 전년 대비 600% 성장하는 등 현지 인기 피자브랜드로 자리매김하고 있으며 벵갈루루를 넘어 하이데라바드, 안드라프라데시 등으로 매장을 빠르게 확장하고 있다. 올해 20호점을 돌파했고, 2023년 약 80호점 오픈을 목표하고 있다.

‘어디서나 만나는 고피자’를 목표로 국내 최대 멀티플렉스 CGV와의 협업을 통해 국내 주요 CGV 극장에서 특화 메뉴를 선보였으며, 지난 10월 인도네시아에 동반 진출, 1호점을 오픈했다.  싱가포르에서도 현지 중견 외식업체와 가맹사업 계약을 체결하고 직영점 외 가맹사업에 진출하는 등 해외 사업에 적극적으로 나서며 글로벌 브랜드로 도약하고 있다.

고피자의 성장은 최근 진행된 시리즈C 투자유치에서도 증명됐다. 투자 혹한기라 불리는 요즘, 250억원의 투자 유치에 성공했으며, 현재까지 누적 투자 유치 금액 총 450억원으로 1,500억원의 기업가치를 인정받았다.

이러한 성과는 다양한 민관분야의 표창 수상으로 이어졌다. 올 초 영국 파이낸셜타임스가 꼽은 ‘아시아태평양 고성장 기업’으로 선정된데 이어 ‘제17회 대한민국 로봇대상’ 주관기관장상, ‘2022 대한민국 푸드앤푸드테크대상’ 농립축산식품부장관상, ‘제59회 무역의 날’ 산업통상자원부장관상, ‘포브스코리아 프랜차이즈 어워드’ 피자 프랜차이즈 부문 대상을 수상했으며, 최근에는 ‘2022 벤처창업진흥 유공 포상’에서 대통령 표창을 수상하는 등 푸드테크 기술력은 물론 매출 신장, 해외 실적 등에서 뚜렷한 성과를 얻으며 공로를 인정받았다.

2016년 푸드트럭으로 시작된 고피자는 2020년 외식 기업으로는 유일하게 중기부가 선정한 ‘아기유니콘’ 기업에 선정되었으며, 현재 국내를 비롯 인도, 싱가포르, 홍콩, 인도네시아 등 5개국에서 180여개 매장을 운영 중이다.

[테크수다 기자 도안구 eyeball@techsuda.com]

About 도안구 기자

도안구 기자
긴 여정을 떠나며. 동료들은 다 어디 있는 거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