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18, 월요일

대학생이 꼽은 스마트폰 사용 이후 달라진 점 1위는?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운영하는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이 대학생 3,49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습니다. 설문조사 결과 대학생 96.8%가 “스마트폰 사용 이후 달라진 점이 있다”고 답했는데요, 대학생들의 생활에서 스마트폰 사용으로 인해 가장 많이 달라진 것들엔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알바몬 조사에서 스마트폰 이용 이후 인터넷 이용시간은 “전보다 늘었다”는 응답이 76.2%로 가장 많았습니다. 반면 “전보다 줄었다”는 9.8%에 불과했습니다.

그런가 하면 스마트폰이용 이후 PC컴퓨터를 켜는 횟수는 ‘전보다 줄었다’는 응답이 79.1%로 가장 높았습니다.

알바몬에 따르면, 대학생들은 스마트폰 사용 이후 직접 대화 하기보다 카카오톡, 라인 등 메신저앱을 사용한 ‘메신저 대화’를 더 자주 한다고 합니다. (대학생3,498명 중 75.3%)

알바몬 설문조사에서 대학생의 70.4%가 핸드폰이 울리지 않아도 습관적으로 스마트폰을 터치해 본다고 답했습니다. 여러분도 혹시 울리지 않은 스마트폰을 무의식적으로 터치해 본 적은 없나요?

스마트폰은 대학생들의 기상 습관에도 영향을 미쳤습니다. 대학생들이 일어나서 가장 먼저 하는 행동이 ‘스마트폰을 보는 것(68.6%)’으로 바뀌었다고 합니다.

이외에도 스마트폰 사용 이후 대학생들의 생활에 나타난 변화로는 카메라, 지갑 등 들고 다니는 ‘소지품이 줄었다(48.4%)’거나, 이전에 비해 ‘뉴스를 더 많이 본다(42.1%)’거나, ‘전보다 게임을 더 많이 한다(27.6%)’ 등으로 나타났습니다.

한편 대학생들의 상당수가 스마트폰을 쓰지 않을 때 조차 스마트폰을 놓지 못하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즉 알바몬 조사에서 대학생들의 27.2%가 “스마트폰을 쓰지 않더라도 잘 때 빼고는 거의 스마트폰을 손에 쥐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추천 기사

LG전자, 대화면・인공지능・ 사운드 담은 실속형 스마트폰 3종 공개

LG전자, 대화면・인공지능에 名品 사운드까지 담은 실속형 스마트폰 3종 공개 ■ 25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 2019에서 선보여 ■ 실속형임에도 대화면 디스플레이, 다양한 인공지능 기능 담아 □ 6.26인치(2종), 5.7인치(1종) 등 풀비전 대화면 디스플레이 적용 □ AI 카메라, ‘구글 어시스턴트 버튼’ 등 다양한 인공지능 기능 탑재 □ 전면 카메라 부분의 베젤을 물방울 모양으로 줄여…몰입감 극대화 ■ 고급 이어폰 없이도 최대 7.1 채널의 입체음향 즐길 수 있는 ‘DTS:X’ 적용 ■ 카메라, 배터리 등 핵심 기능에 집중…멀티미디어 환경에서 사용 편의성 높여 □ LG Q60: 후면에 표준, 광각, 심도 등 3개 카메라 렌즈 탑재 □ LG Q60와 LG K50에 심도 카메라 적용해 아웃포커스 지원 □ 3,000mAh 이상 대용량 배터리 적용…3,500mAh 2종, 3,000mAh 1종 ■ LG전자 단말사업부장 이연모 전무 “경쟁력 있는 실속형 스마트폰을 지속 선보여 고객 선택의 폭을 넓힐 것”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